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대 교수 51명, 장만채 예비후보 지지 선언

순천대에 약학대와 간호학과 등을 유치해 대학 위상 높여
민선 교육감 재직시 특성화고교 취업률 4년연속 전국 1위 등

장만채 예비후보

국립 순천대학교 곽지훈 교수(사범대학장, 화학교육과) 등 교수 51명이 11일 장만채 예비후보를 순천의 차기 국회의원으로 적극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순천대 교수들은 "장만채 예비후보는 순천대에서 24년 동안 교육에 열과 성의를 다했으며 대학 내 직접선거에 의해 제 5대 순천대 총장으로 선출돼 4년동안 총장직을 성실히 수행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들은 "장 후보는 총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당시 지방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세계적수준연구대학(WCU) 등 수많은 대형 국책사업을 수주하며 대학의 역량을 향상시켰다"면서 "뿐만 아니라 약학대와 간호학과 등을 유치해 대학의 위상을 높이는데 공헌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러한 적극적인 활동과 능력을 인정받아 장만채 예비후보는 2009년 ‘KAIST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역문화발전 사회공헌 부문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9 자랑스런 세계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2010년 초대 민선 전남교육감에 당선된 장 후보는 8년여 동안 교육감으로 재직하면서 기초학력 미달 학생 최소화, 창의적 체험 활동을 통한 융합 교육, 독서토론수업 강화에 의한 창의적 인재 양성, 특성화고교 4년 연속 취업률 전국 1위 등 탁월한 교육 성과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울러 "장만채 후보는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 간 소통강화, 무상급식 실현, 그리고 청렴한 교육풍토 조성 등 전남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인물"이라면서 "장 후보는 몸소 청렴함과 공정함을 실천, 전국 교육감 대상 직무수행 평가와 청렴도 평가에서 여러 차례 1위에 오른 바 있다"고 자랑했다.

지지선언의 좌장격인 곽지훈 교수는 "이런 장 후보가 오는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서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면서 "전남의 교육을 바로 세운 장 후보는 공정사회를 향한 정치철학, 봉사와 헌신을 앞세우는 열정, 그리고 강력한 추진력을 지닌 순천이 기른 인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교수들은 장만채 예비후보를 ▲문화도시 순천의 다양한 문화예술을 정확하게 아는 인재 ▲정체돼 있는 순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새로운 인물 ▲교육도시 순천의 명성을 되찾아줄 인재 ▲순천의 미래를 고민하고 새로운 부를 창출할 인재로 꼽았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