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주당 중앙당 ‘선거중립’ 지침 아랑곳 않는 순천

A도의원, 휴대전화 문자로 특정인 지지요청 발송
A도의원, “사적 비밀스런 대화 확대해석은 좀 그렇다” 해명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의 '선출직공직자 선거중립지침'에도 현직 전남도의원이 자신이 지지하는 특정후보를 지지해 줄것을 지인들에게 요청하는 휴대전화 문자내용. 문자에서 언급된 특정후보는 순천시 선거구 민주당 경선 예비후보다.

중앙당은 ‘선출직 공직자 선거중립 준수 지침’을 내렸으나, 전남 순천시 선거구에선 현직 A도의원이 특정 예비후보를 직접 거명하며 지지를 부탁하는 문자를 발송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지난 2월 3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선출직 공직자의 총선(예비)후보자 공개지지 금지 등 경선중립 준수 지침 안내’ 공문을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게 전달했다.

공문에는 ‘최근 일부 선출직공직자가 특정후보 공개지지 기자회견을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는 현 시간부로 특정 후보 공개지지 등의 금지와 경선중립 의무 준수를 지침으로 안내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이 같은 민주당 중앙당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전남 순천시 선거구의 민주당 현직 A도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휴대전화 문자로 상당수 유권자들에게 “오는 4월 총선에서는 ‘000’ 후보를 지지해 달라. 열심히 하겠다” 라는 지지문자를 발송했다.

A도의원은 “중앙당 지침을 확인하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당의 지침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지지를 금지한 것으로, 개인적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선호하는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지침에 위배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자는 지극히 사적인 비밀스런 대화로 상대방이 ‘저는 그 후보 지지 안 합니다’라는 답신이 오면 ‘죄송하다’고 한 후 문자를 보내지 않는다”면서 “페이스북이 오히려 공공연한지지 아니냐”면서 “1대1 통화나 다름없는 문자를 확대해석 하는 것은 좀 그렇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민주당 선거운동원들은 “당의 공식적인 경선중립 지침에도 불구하고 현직 도의원이 특정후보 선거운동을 한 것은 너무 노골적이다”면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지역위원장 시절 비례대표 공천을 받은 것에 대한 일종의 보은 아니겠냐”고 비꼬았다.

또한 이 같은 논란의 문자발송이 전남지역에서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민주당 텃밭이라는 자신감에 빠져 중앙당 지침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오도하는 그릇된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날선 비판도 나오고 있다.

경쟁후보 지지자들은 “그런 해석이면 모든 시도의원들이 개인적 문자메시지를 통해 얼마든지 특정 후보지지 선거운동을 해도 괜찮다는 것이냐”면서 “누군 그 같은 선거운동을 할 줄 몰라서 안 하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 최소한 중앙당의 지침은 지켜주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일반 시민들 일각에서도 “왜 유독 그 캠프 관련해서 일부 시도의원들이 출발부터 논란이 되는 일들을 자꾸 일으켜 시끄럽게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민주당 중앙당의 원칙과 기준조차 입맛대로 해석하는 것을 보니 자심감이 차고 넘치나보다”고 꼬집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서갑질 2020-02-16 10:05:47

    하여간 갑질하면 서갑원이여ㅋㅋㅋ후안무치   삭제

    • 양심가 2020-02-11 11:01:13

      위법이 아닌 경우나
      보기에 따라 달라지는 사안을
      한쪽의 시각에서만 다루고
      이를 이용하여 자기와 친한 후보를 밀어주려는
      기사나 기자는 없어져야 합니다.
      그런 언론을 기래기라고 하는 이유를
      잘 명심해야 합니다.   삭제

      • 순천사람 2020-02-10 20:41:46

        하 양준석..........ㅋ
        믿고 거른다
        믿음이 안가는 인간중아 하나지   삭제

        • 간기 2020-02-10 18:53:29

          간기한테 딱 붙어있는 티가난다.   삭제

          • 순천인 2020-02-10 15:45:00

            뉴스1 /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들, 중앙당 경선 중립 지침 무시?
            특정 후보 추천·지지 잇따라 '눈총'
            http://news1.kr/articles/?3837554   삭제

            • 양준혁 2020-02-10 14:19:35

              기자님~~
              제발 팩트 있게 기사 안 쓰세요?
              중앙당에서 문제 없다고 하는데
              기자양반께서 여론조사부터 하는
              거 보면 시사21 신뢰가 안 갑니다.
              정신차리고 사실관계를 민주당 중앙당과
              이야기한후 기사화 하세요
              특정집단 몇 후보 도와주고
              뒷돈 쌈지돈 챙겨주면 좋아한다는
              양기자님~~   삭제

              • 순천의리남 2020-02-10 14:08:45

                ㅋㅋㅋㅋ 먼가해서 들어와 봤더만 양준석이네
                아이 준석아 적당히 해라   삭제

                • 순천은사랑입니다. 2020-02-10 13:52:39

                  팩트는 문자 발송, 지지 독려이다. 공개 지지 금지에 위배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실상 문제가 될 사안은 아니다. 그러나 어떤 행동에는 늘 이견이 있는 법인데, 몇 몇 사람의 입에 오르내리는 말,말,말을 가지고 마치 문제 의식있는 척하는 행동이 오히려 반감을 산다. 기사는 중립의 입장에서 팩트를 가지고 화두가 될 만한 진정한 거리로 작성해주길 바라는 시민의 생각이다. 본인이 특정 후보를 지지해서 그런 것이라면 기사를 쓸 것이 아니라 선거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지지 호소 문자라도 날려라. 진짜 수준있는 기자라면 방법론이라는것을 고려해주시길   삭제

                  • 조진웅 2020-02-10 12:45:18

                    내가 봤을땐 지지를 한거 뿐이지 굳이 문제를 삼을 필요가 있나요?ㅎㅎ   삭제

                    • 양준석 2020-02-10 12:39:25

                      예전에 노가 한것처럼 줄세우고 지지서명 시키고 기자회견 하지 말라는 말이지 지인들한테 문자 보낸걸로 이 난리냐 ㅋ 글고 글에 아주 감정이 듬뿍 들어있구만~ 특정 후보한테 딸랑 거릴 목적으로 글을 쓰는 기레기라니 ㅋ 먹고살기 참 쉽죠~? 아니믄 즈그들 하는 말대로 돈주고 시키는건가? 거기는 뭐만 하면 돈돈 하드마 ㅋㅋㅋ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