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초록빛 새잎 위해 순천만 노후갈대 제거 시작

습지 인근 주민참여로 순천만 생태보전과 갈대생육 촉진에 힘써

순천만 노후갈대를 제거하고 있는 모습

순천시는 순천만 갈대의 생육 촉진과 갯벌퇴적을 막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순천만 노후갈대 제거사업’을 순천만 인근 주민들의 참여로 추진한다.

순천만 갈대는 2월 중순에서 3월에 묵은 갈대를 베어야 4월부터는 새순이 풍성하게 돋아나 가을에 아름다운 은빛 갈대꽃을 볼 수 있다. 또한 노후 갈대 제거 통해 갯벌이 숨쉬는 공간을 마련해 생물 다양성이 유지됨으로서 서식하는 저서생물들의 생육환경이 더욱 나아진다.

정기적인 노후 갈대 제거사업은 갯벌의 생명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순천만 갈대숲 탐방로 주변 갯벌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건조기 화재의 위험으로 부터 갈대밭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어 해양수산부로부터 승인을 받아 4월까지 주변 13ha에 달하는 고엽갈대 제거사업이 진행된다.

또한 고엽 갈대 제거사업은 순천만 주변지역 주민소득 사업과도 연결되고 있어 일석이조 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수확한 갈대를 이용해 순천만 습지 인근 시설물의 지붕과 흑두루미 서식지 울타리 재료, 10월에 개최되는 갈대축제의 소품 등으로 재활용되기도 한다.

순천시 관계자는 “순천만 노후갈대 제거사업은 아름다운 순천만의 경관 유지뿐만 아니라 주민 자율적 참여를 통한 생태계보전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