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찰, 현직 검사 성매매 혐의로 적발

경찰, 성매수 남성 구하는 글 추적해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는 현장 적발

순천지청 소속 현직 검사가 불법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적발되어 파장이 일 전망이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MBC, SBS, <한겨레> 등 보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2일 성매매 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직 검사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채팅 앱을 이용해 성매수 남성을 구하는 글을 확인한 후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했다. 당시 현장에서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었다.

A씨는 현장에서 성매수 사실을 부인하며 본인을 '무직자'라 밝혔다. 그러나 조사 결과 A씨는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소속 부부장 급의 현직 검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와 함께 있던 여성은 “성매매를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성매수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A검사는 서울 모 기관에 파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