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노관규, 여순사건 재심 무죄 환영
사진은 여순사건 토론회 모습

노관규 예비후보는 20일 오후 “여순사건 재심 무죄선고에 대해 매우 늦었지만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노 예비후보는 “이 판결로 희생자들과 유족들의 한이 조금이라도 풀리길 소망하며” 다시는 “이 나라에서 헌법질서와 법치가 유린되고 억울한 사람들이 생겨서는 안된다는 것을 우리 모두 크게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무고하게 희생된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여러 조치들을 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 예비후보에 앞서 장만채 서갑원 예비후보도 여순사건 재심 무죄선고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