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서동용 예비후보, LED피켓 활용한 톡톡 튀는 선거운동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예비후보가 LED등 피켓을 선거운동에 활용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일반적으로 예비후보의 선거운동 방식은 명함을 돌리거나 어깨띠를 하고 피켓을 들고 서 있는 것이다.

하지만 출근시간대가 아직 어두운 점을 고려해 서동용 예비후보는 피켓에 LED등을 달고 아침인사 홍보를 하고 있다.

서 후보는 페이스북에 아침인사 사진을 게재하며 “작은 LED 등을 피켓에 두르니 캄캄한 새벽 환한 불빛을 냅니다. ‘서동용’이 잘 보일 듯합니다. 제가 하고자 하는 새로운 정치도 모든 분들에게 잘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180여개의 ‘좋아요’가 달린 그 글에는 “LED 환한 불빛처럼 지역민들을 위한 정치를 부탁드립니다.” “내일은 몸과 얼굴도 LED로~^^” “굿 아이디어!” 같은 댓글이 달렸다.

전 문재인후보 법률인권특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회(민변) 변호사로 활동해 온 서동용 예비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동안 여러 이색 홍보 방식으로 저 서동용과 공약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선관위도 LED피켓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서 후보는 다음 주에 핵심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서동용 후보는 행사장과 장터 등에서 부지런히 인사를 하는 가운데서도 광양시 새마을금고(이사장 김재숙) 국수봉사대 회원들이 매주 토요일 독거노인 및 저소득노인들을 위한 점심식사 및 말벗 봉사에도 즐거운 모습으로 함께하는 등 전방위 홍보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성록 기자  ckoh0815@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