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 환경 · 과학
강성채 조합장, 농협회장 선거 ‘두각’

현 분위기, 강성채·강호동·이성희 3파전 압축

강성채 농협중앙회장 후보

농협중앙회의 개혁을 이끌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안갯속 선거로 치닫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전국 최다규모 단위농협인 순천농협을 세 번째 이끌고 있는 강성채 순천농협조합장이 13명의 예비후보들 중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예비후보 등록만 13명이 되면서 혼전에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리고 오는 16~17일 이틀간 후보자 등록이 이뤄지면, 예비후보 13명 중에 실제로 후보 등록할 예비후보는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에 앞서 이미 예비후보들 간 합종연횡도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본선거를 앞두고 3파전 양상으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압축되는 예비후보는 강성채 순천농협조합장, 강호동 합천율곡 농협조합장, 이성희 전 농협중앙회 감사위원장(가나다 순)이다.

강성채 조합장은 ▲지역연합회설립 및 품목별 연합으로의 권한 이양, ▲중복된 조직의 통폐합 및 중앙회 조직 축소 등 ‘농협 혁신’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한 ‘중앙회 이사회를 도별 협의회대표, 품목별 연합회 대표 위주로 구성하자’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와 더불어 유통사업체계 개선, 상호금융 독립성강화를 내걸면서 농협개혁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다.

강성채 조합장 측 관계자는 “그간 물의를 일으켰던 역대 회장들도 모두 개혁을 이야기했다”면서, “이제 말이 아닌 실천할 사람을 잘 선택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공약이행의 감시 장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강호동 조합장은 민간 공판장 인수를 통해 농협이 농산물 가격을 주도하고, 중앙회 경합사업 지역 농·축협 이양 및 공동투자 확대를 농협 개혁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성희 전 감사위원장은 조합장의 실질적 경영 참여를 확대하고, 조합장 전원 회의를 년 1회 이상 개최하는 것을 농협 개혁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처럼 이들 3인의 예비후보가 3파전을 형성하면서 앞선 가운데, 대의원들도 과거의 대의원과 달라 표심이 어떻게 흐를지 관심이다.

특히 현 대의원들이 농협개혁의 목소리를 점차 키우고 있어, 기존 조합장들이 보여줬던 구태의연한 행태들이 더 이상 발을 붙이기 힘들게 됐다는 것이다. ‘농협개혁’ 방안을 공약으로 내세운 강성채 예비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작용하고 있는 부분이다.

이는 292명의 대의원 중 초재선 비율이 대략 70%에 육박하는 등 기존의 대의원들에서 대폭 물갈이가 됐기 때문이다.

이처럼 기존 조합장이 보여줬던 구태의연한 행태들이 더 이상 발을 붙이기 힘들게 되면서, 그간 보여줬던 농협회장 선거에서 나타난 금품살포, 자리매수, 흑색선전 등이 이번 선거에서는 다소 약화됐다는 분위기도 전해진다.

물론 일각에서 괴문서가 뿌려지는 등 경쟁 후보에 대한 비방과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호소는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과거에 비하면 뚜렷하게 약화됐다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특히 대의원 스스로 공명선거 등을 다짐하면서 분위기는 과거와는 다른 대의원의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쇄신의 분위기 속에서 강성채 후보가 농협중앙회에 또 한 번의 새로운 역사를 장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