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순신대교 '공포의 강풍'…트럭에 실린 컨테이너 날려 바다 추락
 


(광양=뉴스1) 지정운 기자 = 이순신대교를 지나던 차량에 실려있던 빈 컨테이너가 강풍으로 해상에 추락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여수해양수산청과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8시52분쯤 이순신대교 중간 지점에서 A씨(65)가 운전하던 트레일러에 실린 40피트 컨테이너(길이 12m, 폭 2.3m, 높이 2.4m) 1개가 강풍에 떠밀려 해상으로 추락했다.

당시 컨테이너를 싣고 가던 차량은 광양에서 여수 방향으로 이동 중이었다.

컨테이너는 비어 있는 상태였고 교량의 상행선과 하행선 중간에 있는 6m정도의 공간을 통해 바다로 떨어졌다. 이로 인해 교량 난간 일부가 훼손되고 가로등 1개가 파손됐다.

컨테이너가 추락한 해상에는 운행하는 선박이 없어 추가 피해는 없었다.

여수해수청은 8일 오전부터 항만순시선과 레이더장비 등을 갖춘 선박을 현장에 보내 컨테이너 수색을 실시한 결과 이날 오후 5시쯤 물속에 있는 컨테이너를 찾고 컨테이너 운송업체 등에 인양을 요구했다.

광양경찰서는 컨테이너 운반차량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