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 ‘해산’…일반회원들 ‘당황’

전남지역위원회 지도부 출신 ‘전남도의원’ 윤리위 제소도

노무현재단 홈 페이지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원회가 지난 11월 26일 날짜로 ‘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원회(이하 전남지역위원회)의 해산으로 많은 회원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허탈감에 빠졌다.

중앙 재단 본부는 이사회의 정식 의결을 거쳐 지난 2019년 11월 26일자로 전남지역위원회의 공식 해산결정을 내렸다. 향후 전남지역위원회가 다시 재 설립을 할 수 있는 시기는 오는 2022년부터 가능하다.

이번 전남위원회 해산소식에 노무현재단의 일반회원들이 아니더라도 많은 시민들도 ‘해산’된 배경에 대해 궁금해 하는 가운데, 정작 재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던 인사들은 말을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 후 4개월이 지난 후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창립된 노무현재단. 정식 명칭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이다.

전남위원회는 지난 2011년 9월 경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여 창립준비를 하였고, 이듬해인 지난 2012년 전남지역위원회가 창립됐다. 그리고 그해 2월 21일 전남지역위원회 게시판의 첫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회원들의 다양한 활동도 시작됐다.

그렇게 노 전 대통령의 가치와 정신을 기리고 업적을 계승발전 시키기 위해 창립되었던 전남지역위원회가 2019년 11월 막을 내렸다.

전남지역위원회 공동대표였던 박종호 순천시의원은 “회원들을 비롯하여 노무현 정신을 기리기 위해 애정과 관심을 보내준 많은 분들에게 책임을 통감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리고 싶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숭고한 정신이 중단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소회를 밝혔다.

많은 일반회원들은 ‘해산’을 미처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들이다. 전남지역위원회 해산소식을 접한 한 회원은 “어이 없다”면서 “문제를 일으킨 사람들에게 어떤 결과가 일어날지..”라며 말끝을 흐려 ‘내부진통’이 있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특히나 전남지역위원회 사무실이 순천을 근거로 활동해 온데다, 전남회원 전체 비중에서도 순천회원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등 그 중심축 역할을 순천이 주도적으로 해 왔다.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일부지역 회원들이 지회 운영방식에 소외감을 느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자연스럽게 광양지회, 여수지회 등 각 지역별 지회가 결성되기도 하였는데, 유시민 이사장이 부임 후 “각 지회에 대한 문제점으로 정치조직화 문제가 지적된 바 있는데, 그러한 의견들이 중앙 재단본부 이사회에서 반영되어 해산 배경으로 작용한 것은 아닌가”하는 시각도 있다.

즉, 각 지역별 특정인들을 중심으로 한 계파 간 헤게모니 싸움이 결국 노무현 정신을 훼손한 결과로 나타난 건 아닌가 하는 부분이다.

또한 여기엔 “노 전 대통령과 가까웠던 일부 정치인들에 대한 일반 회원들의 반발심리도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도 있으며, “결국 그런 반목이 거듭되다 해산 수순을 밟게 된 것 아닌가 모르겠다”는 실망감이 담긴 자조 섞인 말도 나온다.

여기에 “전남지역위원회의 내부가 너무 정치세력화 되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는 가운데, 최근 전남도의회에서 ‘이해충돌방지조례’를 위반한 사례가 발생, A 도의원과 B 도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위에 제소된 상태다.

이들 두 도의원은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원회 지도부를 역임했던 인사들로, 도의회 자체조례를 위반한데다 당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어 징계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원회 해산과 관련 보다 자세한 소식은 9일(월) 오후 5시 전남CBS 라디오 ‘생방송전남’ 시간에 보도할 예정이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