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여수갑 21대 총선 주철현 38.2% 가장 앞서

김유화 17.6% 강화수 10.9% 조계원 8.0%, 지지후보 없음 13.3%
1위 2위 격차 두 배...2위 3위 오차범위..3위 4위 각축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남 동부권 주요 3개 지역구 총선기상도를 살펴봤다. 현재 여수갑‧을, 순천, 광양‧곡성‧구례는 집권당이 아닌 무소속 및 바른미래당 소속이다.

그런 가운데, 가상대결 결과 여수갑 민주당 후보군에선 주철현 지역위원장이 38.2%로 높게 나타났다. 주 위원장 뒤를 이어 김유화 노무현재단 전남지역공동대표가 17.6%를 나타냈다. 이어 강화수 전 청와대 행정관이 10.9%, 조계원 경기도정책수석이 8.0%, 지지후보 없음이 13.3%로, 기타후보 6.4%, 잘모름 5.6%로 나타났다.

이번조사에서 1위와 2위 격차가 두 배 이상 차이를 보인반면, 2위와 3위는 오차범위 내, 3위 4위는 각축을 벌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여수갑 주철현 지역위원장은 여수을과 순천, 광양‧곡성‧구례지역 민주당 후보군에선 가장 높은 지지도를 형성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여수시 선거구 변화가 어떻게 형성되느냐에 따라 변화가 불가피해 국회 선거구획정과 선거제 변화를 눈여겨봐야 한다.

정당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70.8%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으며, 자유한국당 6.9%, 정의당 5.9%, 바른미래당 3.1%, 민주평화당 2.2%, 지지정당 없음 6.2%, 기타정당 2.5%, 잘모름 2.4%다.

특정인을 배제한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이용주 의원 대결에선, 민주당 후보가 61.8%, 이용주 23.0%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후보 7.1%, 잘모름 3.6%다.

이번 조사는 ‘월간전남’이 창간특집으로 (주)순천투데이(전남리서치연구소)에 의뢰하여, 10월24일 13시부터 19시, 10월25일 12시부터 19시까지(조사일시). 여수시(돌산읍.남면.삼산면.대교동.국동.월호동/여서동.문수동.미평동/동문동.한려동.중앙동.충무동.광림동.서강동.만덕동)일원을 조사지역으로 만 19세 이상(501샘플/무선45%.유선55%) 성인남녀를 대상(2019년9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 및 보정방법은 95%신뢰수준(±4.4%),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셀가중), 응답률 3.6%(무선3.1%.유선4.2%). 유무선 자동응답전화조사(통신사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유선전화 RDD) 방식으로 조사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계성 기자  premi0202@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