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전남도 관광객 1위 6백여만 명 순천만국가정원관광수입, 여수해상케이블카 240여 억원 최다

김기태 도의원, 섬 해양 바다 특성 살린 관광지 발굴 등록해야

전남도의 22개 시군 주요관광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내 단일관광지로로 최다 입장객은 년간 6백여만명이 입장한 순천만국가정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입장객 수입으론 여수해상케이블카가 240여 억원으로 최다 수입을 기록했다.

표1. 전남도내 22개 시군별 주요 관광지 입장객과 입장수입 비교. 표는 무료 입장 관광지와 개인사업체로서 '공개불가' 한 곳을 제외한 '관광객 숫자와 수입을 공개한 유료관광지'를 대상으로 통계 분석한 것임을 밝혀둔다.

김기태 도의원이 요청한 2017 전남주요관광지 입장객 통계 및 입장수입 현황에 따르면, 전남 22개 시·군 주요관광지 299개소에 입장객 수(2017년 통계)는 총 50,791,613명으로 집계 됐다.

또한 개인사업체 등 공개불가를 밝힌 관광지 입장수입(2018년 통계)을 제외하고 총 918억여 원으로 조사됐다.

단일 관광지로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로 6백여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고, 입장수입으로는 여수해상케이블카가 240여억 원을 벌어들여 지역 소득창출에 톡톡한 효자노릇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경기도가 327개소로 가장 많은 관광지점이 등록되어 있으며, 전라남도(304개소), 강원도(254개소), 경상북도(253개소) 순으로 관광지점이 등록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태 의원은 “22개 시·군별로 등록관광지의 수와 종류, 개인사업체 등 편차가 심하다”며 “광양시 16개소 중 1곳, 강진군 6개소 중 1곳, 신안군 14개소 중 1곳을 제외하고 전부 입장료가 무료여서 관광자원으로 소득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섬과 해안선이 발달한 전남도에 특성에 맞게 개방형관광지로 집계가 어려운 해수욕장의 경우 샤워장 이용객, 해수욕장 입장권 발권, 내부시설별 입장권수를 활용하여 집계해 신규관광지점 발굴과 등록에 도가 적극적인 행정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