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광진, “서 있는 곳이 달라...” 국감 소회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11월 2일 “서 있는 곳이 달라 보이는 풍경도 달랐다”는 국회 청와대 국정감사에 참석한 소회를 밝혔다.

김광진 페이스북 캡처

2일 오전 10시 경 김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열렸던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 피감기관 배석자로 참석하여 느낀 소감을 담담하게 올렸다.

김 비서관은, 피감기관의 배석자로서 “질의하시는 의원들의 표정과 호흡하나하나, 다른 의원의 질의를 듣는 다른 의원들의 눈빛하나하나, 기관장이 혹여 답변실수가 있을까 자료를 찾고 또 찾는 배석자들의 마음하나하나도 잊혀 지지가 않는다”고 느낌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한 “살면서 서 있는 자리는 매번 바뀌겠지만 그 공간에 함께 있으나, 반대편에서 나를 바라보는 많은 시선도 있음을 잘 기억하며 살겠다”며, 자신이 국회의원으로서 국정감사장의 주인공이 되어 피감기관을 대하던 과거의 모습과 피감기관 배석자로서 참석한 오늘의 입장을 바꿔서 생각하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래는 김광진 비서관의 페이스북 전문-

서있는 곳이 달라지면 보이는 풍경도 달라지는 법이지요. 어제 국회운영위 국정감사장 피감기관의 배석자로 참석하며 많은걸 느꼈습니다.

의원석에 있을 때는 그저 내 자신을 중심으로만 보이던 풍경이, 회의장 저 끝에 하루 종일 앉어 있어보니 보게 되는 다양한 모습들이 있었습니다.

질의하시는 의원들의 표정과 호흡하나하나, 다른 의원의 질의를 듣는 다른 의원들의 눈빛하나하나, 기관장이 혹여 답변실수가 있을까 자료를 찾고 또 찾는 배석자들의 마음하나하나도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살면서 서 있는 자리는 매번 바뀌겠지만 그 공간에 함께 있으나 반대편에서 나를 바라보는 많은 시선도 있음을 잘 기억하며 살겠습니다.

긴 시간의 국감에 수고해주신 여야 의원 분들과 청와대 직원분들, 국회 행정실직원분들, 그리고 밤 11시 다 퇴근했는데 갑자기 기사거리가 생겨 밤에 출근하게 만든 기자분들께 두루두루 감사드립니다.

photo by 정의철기자님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