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스포츠 공연 · 행사
여수 불꽃축제, 타워크레인 불꽃과 나비모양 불꽃 새롭게 도입

26일,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이순신광장과 장군도 앞 해상 일원

여수 불꽃축제. 제공=여수시

‘2019 여수밤바다 불꽃축제’가 26일 저녁 7시부터 9시 30분까지 이순신광장과 장군도 앞 해상 일원에서 ‘여수와 사랑에 빠지다!(Fall in love with Yeosu!)’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축제는 저녁 7시 이순신광장과 해양공원, 진두물양장에서 아카펠라와 LED 난타공연, 낭만버스킹으로 막을 연다. 이어서 저녁 7시 40분경 이순신광장 주무대에서 내빈과 관람객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진행한다.

1부 불꽃축제는 15분간 4막에 걸쳐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아름다운 도시 여수를 표현한다. 2부 불꽃축제는 25분간 5막으로 사랑에 빠진 연인의 감정을 묘사할 예정이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불꽃쇼는 저녁 8시부터 40분간 1, 2부로 나눠 펼쳐진다. 특히 여수시는 이번 축제에 타워크레인 불꽃과 나비모양 불꽃 등을 새롭게 도입했다.

여수시는 이순신광장, 종화동 사거리, 해양공원 입구, 건어물상가 입구를 전면 통제하고, 시외버스터미널 앞, 서교동 사거리, 공화동 사거리, 수정동 사거리는 우회 유도한다. 교통통제로 인한 관람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도 만전을 다한다.

여수시는 무료 셔틀버스 11대를 운영하고, 차량 3800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임시 주차장도 마련했다. 시내버스 운행 시간도 저녁 11시까지 연장하고, 여수시 전역에 있는 공영주차장도 오후 4시부터 저녁 12시까지 한시적으로 무료 개방한다.

지난 9월부터 케이블 공사로 교통 통제됐던 돌산대교도 이날 오후 3시부터 저녁 12시까지 임시 개통한다.

여수시 관계자는 “가을밤 정취와 아름다운 여수밤바다, 오색 불꽃의 하모니는 환상 그 자체가 될 것”이라며, “2019 여수밤바다 불꽃축제에서 영원히 잊지 못할 감동과 추억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계성 기자  premi0202@nate.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