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순천시 명예홍보대사 ‘이정은6’ LPGA신인상 수상
지난 6월 LPGA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이정은6 선수. 시사21 자료사진

순천시 명예홍보대사인 프로골퍼 이정은6(23ㆍ대방건설ㆍ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 올해의 신인에 선정됐다. 지난 6월 ‘US여자오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기세를 몰아 2019년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신인상까지 거머쥐었다.

LPGA투어는 11일(한국시간) “이정은6가 남은 5개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신인상 포인트 부문에서 1273점을 획득해 2위 크리스틴 길먼(미국/517점)을 여유 있게 따돌렸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1998년 박세리(42) 이후 통산 13번째이자, 2015년 김세영(26ㆍ미래에셋), 2016년 전인지(25ㆍKB금융그룹), 2017년 박성현(26), 2018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에 이어 5년 연속 수상했다.

이정은6 는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데뷔해 신인상을 수상했고, 2017년 4승을 수확해 상금퀸은 물론 다승과 대상, 평균타수 등 역대 최초의 6관왕에 등극한 선수다.

지난해는 세 번째 메이저 한화클래식과 다섯 번째 메이저 KB금융스타챔피언십까지 접수해 단숨에 ‘상금퀸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연말 평균타수 1위(69.87타)와 베스트 플레이어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무려 8라운드로 치러지는 LPGA투어 퀄리파잉(Q)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했다. 이후 지난 5월 메디힐챔피언십 우승 후 6월 메이저 US오픈에서 우승했고, 6월 숍라이트클래식, 8월 스코티시여자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신인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20개 대회에 등판해 10차례 ‘톱 10’ 진입이다. 이정은6 선수는 “신인상 수상은 자랑스럽고 큰 영광”이라며, “남은 시즌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하겠다”고 전했다.

이정은6 선수가 2017년 8월 순천시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데 이어 2019년 순천방문의 해 홍보대사로도 위촉된 후 허 석 시장과 기념촬영 모습.

한편, 이정은6의 아버지 이정호(55)씨는 이 선수가 4살 때 트럭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고, 이정은6는 가족을 돕기 위해 골프를 했다. 가족사는 이 선수가 제74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후 아버지에 대해 언급하면서 알려졌다.

이정은6는 중학교 3학년 때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3년 동안 골프를 배운 적이 있던 게 계기였다. 초기 이정은6의 골프 인생 시작은 고향 전남 순천의 연습장에서 훈련했으며, 특기생으로 진학할 성적 자체가 없어 순천 청암고에서 보통 학생으로 골프와 학업을 병행했다.

하지만 숨은 재능은 빠르게 드러나, 고교 2학년 때 출전한 전국대회 베어크리크 배에서 우승하면서 엘리트 선수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다. 그해 국가대표 상비군이 된 이정은6는 이듬해 아마추어 실력파들이 모두 우승을 탐내는 호심배 우승을 차지하면서 국가대표가 됐다.

이후 한국체대에 특기생으로 진학한 이정은6는 2015년 7월 광주 유니버시아드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해 개인전과 단체전 2관왕에 올랐다.

이 선수의 아버지 이정호 씨는 휠체어를 탄 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한 딸의 경기를 모두 따라 다니며 응원했다. 그런 부모님의 노고에 보답하고자 노력했던 이정은6는 2016년 신인왕을 차지했고, 2017년 한국여자골프 최초로 6관왕(전관왕)을 차지하며 한국 무대를 평정했다.

해외 무대를 오가며 활약한 2018년에도 메이저대회 우승을 휩쓸며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차지했다. 이에 순천시는 이 선수를 2017년 8월 순천시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한데 이어, 지난 6월 3일 2019년 순천방문의 해 홍보대사로도 위촉했다.

이정은6 선수는 순천출신으로 순천 연향중과 청암고를 나왔으며, 순천시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돼 인재육성장학금 1000만원, 이웃돕기 성금 1000만원, 장애인체육회 5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순천을 알리고 나눔의 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