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청암대, 11일 4차 긴급이사회 어찌되나

청암대 관계자들, “일부 학교 탈취 세력 있어” 노골적 비난 토로

2019년 10월 11일 청암학원 4차 긴급이사회가 열릴 장소로 예상되는 청암대학교 이사장실.

순천청암대학교 학교법인인 ‘청암학원’이 11일 4차 긴급이사회를 갖는다.

지난 9월 25일 서형원 전 총장의 사표수리가 합법이었다는 법원의 결정으로, 지난 1,2,3차 긴급이사회가 학교법인 반대측 인사들의 방해였다는 것이 명료해 진 것으로 보인다.

강 이사장은 “긴급이사회를 개최하면서 법률자문 의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2차와 3차 긴급이사회가 무산된 배경에는 모 전 이사가 방해가 있었다”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이에 강 이사장 측의 A 이사는 “이번 4차 긴급이사회는 시급한 안건이 산적한 고등학교, 대학교 교원들이 나서서라도 이사회가 무산되지 않도록 지켜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특히 학교법인 반대측 일부 인사들은 1차 긴급이사회 당시 강 이사장이 법률자문까지 받은 김 모 전 이사의 자격시비를 문제 삼아 무산시킨 바 있다.

이에 대해 A 이사는, 대학의 모 처장과 고등학교 모 실장과 함께 교육부를 방문, “민법에 의한 긴급이사회를 개최할 수 있다는 해석의 법률자문이 타당하다는 교육부 관계자의 답변을 받았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법조인들은 “법률자문에 의한 이사장의 적법한 긴급이사회를 무산시킨 이들은 학교정관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는 법적해석을 내놓고 있다.

그 이유는 “학교법인 청암학원 정관에 명시한 이사의 직무는 이사회 의결과 이사장의 업무위임으로만 학교일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는 것이다.

또한 청암대 관계자 B 씨는 “감사의 직무는 정관 제25조 1항, 2항에 명시한대로 감사와 이사회 운영에 관한 사항만 발언할 수 있지, 긴급처리권자에 대한 법적인 문제까지 간섭해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 ‘셀프결재’ ‘이사 바꿔치기’ 등 세력 배경 없이 ‘글쎄’

더구나 “지난 5월24일 이사회에서 안건으로 다루려 했던 ‘신임이사추천’과 관련, 이사장 및 이사들과 이미 공유된 인사가 아닌, 이사장도 전혀 모르는 인물로 ‘바꿔치기’ 되어 안건으로 올라온 것은 불법적인 사항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법조계의 해석이다.

이에 대해서도 B 씨는 “‘이사추천’ 안건도 ‘바꿔치기’를 핵심적으로 주도한 인물이 있다”고 밝힘으로서, 추후 이 문제도 학교법인 측에서 법적시비를 가릴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11일 개최될 4차 긴급이사회는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시급한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한 처리에 학교 관계자들의 도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는 조심스런 견해들이 나오곤 있으나, 결과는 알 수 없다.

한편, 또 다른 청암대 관계자들은 “서 전 총장 본인급여에 대해 ▲‘셀프(내부)결재’와 사무처직원 임용계약도 ▲서 전 총장이 직접 체결(정관위배) 하는 등 일련의 행위”들이 “이사장의 임용권을 무력화 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부 세력들의 위와 같은 일련의 행위와 여러 정황”은, “강명운 전 총장이 형사처벌 받은 것을 빌미로 강 전 총장을 배척하고, 자신들의 세력을 키워 청암대학교와 청암학원을 장악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고 질타했다.

청암대 관계자들은 “학교법인을 장악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는 일부 세력”들을 지칭, “학교 탈취 세력” 이라는 노골적 비난이 섞인 불쾌감을 토로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