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농어민수당 후퇴로 농민 뜻 묵살한 전남도의회

농민들, 전남도의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재심의 하라

농어민수당을 두고 광주전남북 농민단체들이 화가 단단히 났다. 전남도의회가 농민들의 뜻을 묵살하고 농어민수당을 후퇴시켰기 때문이다.

이에 23일 전농광전연맹, 전여농 광전연합, 민주노총전남본부, 전국연안어업인연합회전남본부, 민중당 전남도당은, 전남도의회앞에서 전남도의회 규탄과 사과 및 재심의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전국여성농민회 광주전남연합회 김성자(사진 가운데) 회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먼저 “9월 20일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에서 전남농어민수당 조례안 심의에 민중당 주민조례안과 도의원, 전남도안을 폐기하고 상임위 대안조례안을 만들어 통과시켰다”는 점을 각인시켰다.

이어 “농수산위원회의 대안 조례안은 전남도안을 짜집기한 것으로도 모자라 가장 퇴화된 ‘부실조례’를 만들었다”고 질타하면서, “도민의 뜻을 묵살하고 전문위원에 맡긴 채 단시간에 처리한 조례안은 역시나 부실조례였다”고 목소리를 높여 규탄했다.

이에 “농어민단체와 노동, 시민사회 민중당 등 6개 전남광역단체는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에서 처리된 조례안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도민의 뜻을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최악의 조례안을 처리한 전남도의회의 사과”를 요구하고,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잘못된 조례를 바로 잡기 위한 재심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성자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광주전남연합회장은 “도민 뜻대로 일하지 않은 도의회 농수산위원회는 다시 상임위원회를 열어 도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안 조례안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성수 민중당 전남도당 위원장 또한 “농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보존하고 농어촌지역 공동체 유지 발전을 위한 농어민수당이 농어업경영체 등록 단위로만 지급하는 차별적 대안조례안으로 인해 오히려 공동체가 파괴될 처지에 놓여있다”며 “전남도와 도의회는 앉아서 예산타령만 하지말고 정부에 예산확보를 위한 노력을 전개해 농도 전남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