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스코에너지, 광양LNG발전소 인수 마무리 수순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한 광양LNG터미널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에너지

포스코에너지가 광양액화천연가스(LNG)터미널 인수를 내달 최종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는, 오는 9월 2일 광양LNG터미널 인수대금(4472억원)을 포스코에 납부하고, 같은 달 직원 인사 등 남은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광양LNG터미널 직원들 소속은 기존 포스코에서 포스코에너지로 변경된다.

앞서 포스코에너지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포스코에 넘기는 대신 광양LNG터미널을 인수하는 조건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인수로 포스코에너지는 같은 포스코그룹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로부터 LNG를 공급받아 이를 광양터미널에 저장하고, 보유·가동 중인 LNG발전소 연료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LNG 원가경쟁력이 높아져 급전순위에서 유리하고,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현재 광양LNG터미널은 LNG탱크 총 5기를 보유하고 있다. 향후 2026년까지 6~9기가 차례로 증설된다. 저장용량은 73만㎘에서 153만㎘까지 늘어난다.

포스코에너지는 터미널 임대, LNG를 직수입해 LNG선박에 공급하는 선박용 천연가스 등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합산한 연간 기대 영업이익은 1000억원에 이른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이번 인수로 얻을 수 있는 수익이 기존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가동했을 때보다 높다”면서 “에너지사업 재편이 재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