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여수해경, 피난 중인 중국어선 응급환자 긴급 이송
12일 여수해경이 여수해상에서 복통을 호소하는 50대 중국인 선원을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있다.(여수해경제공) 2019.8.12 /© 뉴스1

(여수=뉴스1) 서순규 기자 = 태풍의 영향으로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여수 해상에서 피난중인 선박에서 심한 복통을 호소하는 50대 중국인 선원이 긴급 이송됐다.

12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9분쯤 여수시 삼산면 손죽도 남쪽 약 6㎞ 해상에서 긴급 피난 중인 270톤급 중국어선 L호(승선원 15명) 선장으로부터 선원 H 모씨(52·남)가 심한 복통을 일으켜 병원 진료가 시급하다는 긴급구조요청을 받았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5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 원격응급의료시스템으로 전문의와 상담한 결과 요로결석이 의심돼 음식물 섭취를 금하는 등 응급조치한 후 나로도 축정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했다.

고흥 소재병원으로 이송된 선원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문 병원의 진료를 받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