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도, 8일 제1회 섬의 날-3일간 섬 가치․중요성 재조명

목포 삼학도서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열려

전라남도는 주민 삶의 터전으로 동고동락해온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재조명하는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8일부터 3일간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장 삼학도 전경. 제공=전남도

8월 8일 섬의 날 국가 기념일은 전라남도와 지역 언론, 시민단체 등의 노력으로 지정됐다. 8월의 섬은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하고, 숫자 8을 옆으로 누이면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을 의미하는 무한대(∞)가 돼 정해졌다.

섬의 날 첫 기념행사가 치러지는 올해는 섬과 육지의 만남을 연결해줄 뿐만 아니라, 섬과 사람을 미래로 이어주는 섬의 무한한 발전 가능성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제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다.

특히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이 소재한 평화의 섬 목포 삼학도에서 개최, 평화의 메시지도 담고 있다.

8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섬의 날 행사는 국가 기념행사는 물론 섬 주민과 일반 국민 모두가 참여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썸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된다.

섬 주민과 함께 하는 행사도 마련됐다. 9일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전국 섬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섬에서 희망을 찾다’라는 주제로 섬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과 섬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학술대회와, ‘섬 주민, 삶의 소리, 섬에서 이렇게 살았다’란 주제로 섬 주민 간 교류와 주민들의 삶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섬 주민 대회’를 개최한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행사장을 찾는 많은 사람이 섬을 알고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를 섬 발전 원년으로 삼아, 섬 주민과 서로 소통해 섬의 매력과 가치를 알림으로써 많은 사람이 섬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