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 환경 · 과학
전남지역 봄 이상저온 피해농가 3900㏊ 달해도, 농작물 피해 복구비 90억 지원

나주‧보성‧영암‧해남‧곡성 등 피해 커

지난 3∼5월 발생한 이상저온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가 전남도 경우 390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남도는 이들 4500여 피해 농가에 90여억 원의 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봄 이상저온으로 인해 18개 시·군에서 3903㏊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나주시가 1827㏊로 피해 면적이 가장 크고 보성 394㏊·영암 314㏊·해남 309㏊·곡성 302㏊ 등의 순으로 피해가 났다.

품목별로는 과수가 3357㏊, 밭작물 258㏊, 채소 107㏊, 특작물 181㏊ 등이다.

전남도는 피해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복구계획을 수립해 복구비를 지원한다. 복구비 90여억 원 중 농약대가 83억 원으로 가장 많고, 생계지원 7억원, 대파대, 학생 학자금 면제 등이다.

피해 규모가 50% 이상인 농가는 생계비, 농축산경영자금 상환 연기 및 이자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농업재해대책법에서는 이상저온에 의한 농작물 피해 면적이 ‘50㏊’를 초과할 경우 피해 복구비를 국비로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상저온 피해를 입은 농가에 농작물 복구비가 지원돼 생산량 감소 등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농가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