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환경단체 “포스코, 광양제철소 정전사고 방지대책 마련해야”광양제철소 정전 피해 400억 넘을 듯
지난 1일 오전 광양제철소에서 30분 정전이 발생해 5개의 고로가 모두 멈췄다. 이와 함께 불꽃과 검은 연기가 1시간가량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독자제공

2일 광양만녹색연합을 포함한 시민환경단체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대기오염 배출사고의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광양만권 시민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주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폭발음이 들리고 검은 연기가 쏟아지는 데 1시간 동안 대피명령이나 정확한 사고 정보가 주민들에게 제공되지 않아 불안에 떨어야 했다”며 “포스코는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나아가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수십 년간 원가절감을 외치며 경제적 이익에만 몰두해 환경설비 투자를 게을리 한 결과가 낳은 인재”라며 “정부와 지자체는 서둘러 대기 중에 방출된 오염물질의 정확한 성분조사와 이로 인한 주민, 노동자 피해에 대한 즉각적인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전남도는 광양제철소 코크스로와 고로의 비정상 가동 원인을 조사해야 한다”며 “환경부도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을 공개하고, 그에 따른 주민·노동자건강피해에 대해 조사와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정전이 발생해 일부 고로(용광로)가 멈춘 가운데, 손실 규모가 4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일 포스코에 따르면 전날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정전으로, 고로에 뜨거운 바람을 넣어주는 송풍기가 멈춰 제철소 5개 고로 가동이 중단됐고, 고로 연료로 투입하는 코크스 공정도 가동을 멈췄다.

광양제철소는 전날 오후 1시 4고로에 이어 이날 자정 3고로를 재가동했고, 나머지 3개의 고로는 정밀 점검 후 이날 오후 재가동할 계획이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정전 원인은 파악 중으로 가동을 멈춘 나머지 고로도 안정성을 확보해 오늘 중에 순차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고로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액이 400억원을 넘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광양제철소의 하루 쇳물 생산량은 5만6000t인데, 열연제품 가격이 t당 72~74만원이라는 점을 감안한 결과다. 보수비용을 빼고도 매출 손실은 최소 400억원에 이르는 셈이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