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광양제철소, 원인 미상 정전 발생

1코크스 공장 화재폭발 방지 위해 잔류가스 태워 배출

2019년 7월1일 오전 9시11분 경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원인모를 정전이 발생했다. 이에 광양제철소 1코크스 공장의 화재폭발을 방지하기 위해 잔류가스를 일부터 태워서 배출하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1일 오전 09시11분께 원인을 알 수 없는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정전 상태에 놓여있던 광양제철소에서는 1코크스 공장의 화재폭발을 방지하기 위해, 일부러 가스를 태워 외부로 배출했다.

현재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포스코 측에서는 자세한 발생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