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양제철소 오염물질 배출 18일 청문

전남도 “블리더 개방 오염물질 배출 위법”…노조·협력업체 “조업정지 부당”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들이 ‘제철소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사태대응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 혐의를 받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대한 청문절차가 오는 18일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전남도는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 혐의로 조업정지 10일을 통보한 바 있다.

전남도는 환경부 유권해석을 받아, 광양제철소가 고로에 설치된 안전밸브의 일종인 ‘브리더(breather)’를 통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것은 위법하다고 판단, 조업정지(10일)를 사전 통지했다.

반면, 광양제철소는 “브리더는 안전밸브로 고로의 안정성을 위한 필수공정이라며 조업정지 처분을 재고해달라”며 청문을 요청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협력업체 직원들도, 11일부터 7월 12일까지 전남도청 동부지역사무소 앞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경찰에 집회신고를 했다.

이들은 조업정지 처분이 “광양만권 지역과 국가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처분을 재고해 달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이에 18일 전남도청에서 청문회를 열어 조업정지에 대한 행정처분이 적절한지 등 법적절차를 검토할 예정이다.

하지만 청문결과, 조업정지가 결정되더라도 과징금을 내면 조업을 중단하지 않고, 현행법에 따라 고로 1기당 과징금 6천만원을 내면 된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광양제철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11일 광양제철소 고로 굴뚝 위에 드론을 띄워 오염물질 측정에 나섰다.

또한 환경단체들은 고로 정비기간에 브리더를 통해 일산화탄소와 분진 등 유해물질이 여과 없이 배출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로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의 양이 적어 인근에 미치는 환경 영향이 미미하다고 기업들은 주장하지만, 어떤 물질이 포함됐는지, 배출량이 얼마인지 제대로 측정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 공식사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인정 ▲책임회피하는 여론몰이 중단 ▲대기오염물질 배출 대폭 저감 등을 요구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