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급경사에 대형 홍보조형물 세운 광양시 ‘감사원 징계’감사원, 안전 확보 보강공사·공무원 징계 통보
감사원으로부터 공무원 징계와 안전불감증 지적을 받은 광양시 홍보 조형물.

대형 홍보 조형물을 급경사지에 설치한 광양시가 감사원으로부터 지적과 함께 관련 공무원을 징계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지적을 받은 해형 홍보 조형물은, ‘젊은 교육도시 광양, 아이양육 하기 좋은 광양’이라는 문구로 구성돼 있다.

길이 50m, 높이 8m 크기로 철제 구조물로 만들어졌는데, 무엇보다 안전을 고려하지 않아 물의를 빚은 것이다.

13일 광양시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광양시가 다압면에 설치한 대형 홍보 조형물에 대해 감사를 벌여 절차상 하자를 발견하고 관련 공무원 2명을 징계하라고 통보했다.

감사원은 해당 조형물은 안전 확보를 위한 보강작업도 할 것을 통보했다.

문제가 된 홍보 조형물은 광양시가 지난해 3월 매화축제를 앞두고 다압면의 한 비탈면에 설치한 것으로 예산만 3억1천만 원이 들었다.

또한 광양시는 홍보 조형물을 설치하면서,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이나 조형물 설치한 뒤 안전성 검토도 하지 않았다.

광양시 관계자는 “매화축제가 다가와 홍보를 하려고 조형물 설치를 빨리하다 보니 미처 세심하게 살펴보지 못했다”며 “보강공사를 위해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하는 등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