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선배 약혼녀 살해한 30대 검찰 송치순천경찰, “범행 발각될까 봐 목 졸라 살해”

전남 순천경찰서는 5일 선배의 약혼녀를 강간하려다 살해한 혐의(강간살인)로 A(36)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당초 강간치상 혐의로 구속됐으나, 조사 과정에서 살인혐의가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강간살인으로 혐의를 변경해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6시 15분부터 오전 8시 15분 사이 순천시 한 아파트에서 선배의 약혼녀인 B(43)씨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려다가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자발찌를 찬 채 이번 범행을 저질렀으며, 앞서 성범죄로 모두 10년을 복역하고 지난해 출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강간을 시도하자 실패했고 B씨가 화단으로 떨어지자 범행이 발각될까 봐 목을 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