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최악의 살인기업(공동 3위) 포스코’ 여론 뭇매

광양제철소 폭발사고 진상규명 촉구 여론 확산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에서 폭발사고로 노동자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지난 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니켈 추출 설비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한 명이 사망하고, 또 다른 한 명이 부상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3일 성명을 내고 “노동자를 무시하고 노동조합을 탄압하는 포스코의 행태를 결코 좌시 할 수 없다”면서 “반복되는 산업재해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직접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 노동계 단체 관계자들도 광양제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일 발생한 사고는 탱크에 남아 있는 수소가스를 확인하지 않고 기본적인 안전점검 조치 없이 탱크 배관 보수 작업을 시켜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속노조는 “해마다 반복되는 중대 재해를 막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보장을 위해 외주화 된 위험작업과 사내 하청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4일 이뤄진 민주노총 광주전남본부·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금속노조 포스코지회·금속노조 포스코 사내하청지회 등 4개 노동단체와 노동부 여수지청장과의 면담에서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지역 노동계가 광양제철소의 재해사고 때마다 요구했던 특별근로감독 실시에 대해, 여수지청은 권한이 광주고용노동청에 있어 확답을 할 수 없지만, 의지를 갖고 협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여수지청은 사고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에 대해서도 결과에 따른 법적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한편, 이번 사고가 발생하기 4개월 전인 지난 2월 포스코 포항제철 생산기술부 소속 한 근로자가 제품부두 한 하역기에서 인턴직원을 대상으로 직무교육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한 해 동안 산재사망 사고로 5명이 숨져 노동계가 선정하는 ‘최악의 살인기업’ 공동 3위에 뽑힌 바 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