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암대 총장 사표제출과 수리 ‘점입가경’인가? ‘목불인견’인가?학교측, 4일 입장문 발표 ‘일부 언론 오보 반박’ 지적

“총장은 교원으로 부당하면 ‘소청’ 가능하나 사표수리 이기에 ‘소송’외 길 없어”

순천청암대 총장의 사표제출에 이은 사표수리와 관련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학교측에서 반박 입장문을 내는 등 ‘점입가경’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이는 청암대 총장 사표수리 사태를 바라보는 언론사 별 시각차이와, 학교 내에서도 서로 입장차가 다르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태의 발단은 지난달 27일 서형원 총장의 사표를 신임 강 모 이사장이 수리하면서 시작됐다. 강 이사장의 사표수리에 서 총장은 반발하면서, 청암대 교수협의회에 “나는 사직서 쓴 적이 없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청암대 교수협의회는 5월 29일 총장의 사표수리에 대해 기자회견을 갖고 “서형원 총장 면직처분 철회”를 주장했다. 그리고 이 같은 서 총장의 주장과 교수협의회 기자회견 내용이 상당수 많은 언론에 보도되었다.

하지만 학교측은 총장 사표수리와 관련 4일, 그간 보도되었던 일부 언론의 보도를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언론사별로 보도된 기사 내용 중 ‘오보’ 부분을 콕 집어 반박했다.

정리하면, ‘사표를 내지 않았다’ ‘이사회에서 총장사퇴를 종용’ ‘사직서에 싸인도 없다’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반려’ 등의 보도에 대해 ▲“사직서는 볼펜으로 작성된 것이며, 강요에 의해 사직서를 제출한다는 문구 없다”고 반박하면서 ‘팩트’라고 강조했다.

또한 “강 전 총장이 사직서를 지난 4월 이사회에 제출, 의원면직 처리를 요구했으나 이사들이 ‘사표 효력 없음’을 이유로 부결시켰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강 총장이 이사회에 의원면직 처리를 요구한 적도 없고, 사직서가 이사회에 제출된 적도 없으며 이사회 의안으로 다룬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총장은 교원으로서 징계를 받거나 부당하게 사직처리가 됐다면 ‘교원소청’을 하면 될 일”이라면서 “본인이 쓴 사직서를 수리한 것이기에 ‘소청’이 안 되고 ‘소송’ 밖에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강 모 이사장 서 총장 의원면직 유보” ‘사실무근’ 일축

교육부가 서 총장 면직처분을 ‘반려’ 한 것에 대해서는, “서 총장이 ‘직권면직’을 주장했기에 반려 하면서 추가서류를 다시 접수하라는 의미”라고 해석하면서, “서 총장은 ‘직권면직’이 아닌데다 자신이 쓴 사직서를 갖고 있지 않아 내용도 정확히 모를 것이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서 총장의 사표제출과 수리까지 두 달이 넘는 시간이 있었는데, 사직서를 철회하고 싶었거나 되돌리고자 했다면 얼마든지 시간이 있었다”면서 “두 달 동안 자신이 사직서 반려 신청을 하지도 않았다”고 꼬집었다.

특히 학교측 반박 입장문에 따르면, “결국 강 모 이사장은 서 총장의 의원면직을 유보한다는 답변을 보내왔다”는 모 공중파 방송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공중파 방송의 “의원면직 유보” 보도에 대해, 본지가 다른 경로를 통해 강 모 이사장에게 직접 ‘서 총장의 의원면직을 유보한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느냐’고 확인한 결과, 강 이사장은 “그런 사실 없다”고 답변했다.

이처럼 청암대 총장 사표수리를 두고 서로의 주장이 정면 배치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서 총장은 학교에 ‘총장직인’을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학교측 모 인사는 “사표수리를 반발하면서 총장직인을 반납하는 것은 뭔가 앞뒤가 맞지 않다”면서 “사표를 쓴 적 없다고 했다가, 사표수리가 불법이라고 말을 바꾸더니 옥새는 넘겨주는 건 좀 이상하다”고 고개를 갸웃거렸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