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스포츠 스포츠
순천출신 이정은6, US여자오픈 우승

LPGA 투어 데뷔 첫 우승…100만 달러 상금 획득

미국여자프로골퍼 데뷔전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이룬 전남 순천출신 프로골퍼 이정은6. 사진출처=연합뉴스

전남 순천출신으로 순천시 명예홍보대사이기도 한 여자 프로골퍼 이정은6(23)이 LPGA여자오픈에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핫식스’라는 별칭이 있는 이정은 프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쾌거를 이뤘다.

이정은은 2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 오브 찰스턴(파71·6천535야드)에서 열린 제74회 US여자오픈(총상금 5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단독 6위로 4라운드를 출발한 이정은은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를 기록하며 셀린 부티에(프랑스) 등을 따돌리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지난해 퀄리파잉스쿨을 1위로 통과하고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이정은이 9번째 출전한 경기에서 거둔 첫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00만 달러(약 11억9천만원)다.

한편, 이정은 프로는 지난 2017년 8월 전남 순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2천만 원의 성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2017년 8월 전남 순천시는 프로골퍼 이정은 선수를 순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위촉패를 수여했다. 제공=순천시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