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전 순천시의원 A씨 가족 집단폭행 혐의로 고소당해
사진은 여성에 대한 폭력금지 스톡 이미지. 시사21 자료사진

전 순천시의원을 지낸 A씨와 A씨 자녀 등 일가족이 ‘명예훼손과 공동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A씨 가족이 연루된 이번 집단폭행 고소사건은 A씨 가족이 다니는 순천 조례동에 위치한 B 교회의 분열과정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고소인과 피고소인들 모두 B 교회의 집사, 권사, 장로 등의 직분을 맡고 있으며, A씨 아들이 고소인인 여성을 ‘손으로 밀치거나 목을 잡아 누른’ 등의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같은 폭행으로 인해 고소인의 갈비뼈 두 개가 부러져 전치 4주의 진단과, 물리적 폭행 외에 2~3주 간의 ‘정신적 상해’에 대한 치료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고소인에 대한 폭행근거로 당시 폭행 장면이 촬영된 USB영상파일이 증거자료로 제출됐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