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농촌마을 민박하며 민심 청취 행보 나선 도지사김영록 지사, 곡성 산촌마을서 민박간담회 개최

곡성 죽곡면 상한마을 주민, 토란・멜론 작목반원과 소통 행보

김영록 전남지사가 곡성군 죽곡 상한마을에서 민심 청취 간담회를 갖고 있다. 제공=전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9일 올해 들어 두 번째로 곡성군 죽곡면 상한마을을 방문하여 50여명의 마을주민, 토란․멜론 작목반 회원과 대화를 나누며 도민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경청하기 위한 민박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유근기 곡성군수, 이상철·정옥님 도의원, 강덕구 군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먼저 마을회관을 방문해 20여명의 주민과 대화를 하고, 인근 다봉관으로 장소를 옮겨 30여명의 멜론・토란 작목반 회원과 밤 10시를 넘기는 늦은 시간까지 현장의 어려움을 살피는 소통간담회로 이어졌다.

주민과의 대화에서 강병조(67세) 마을 이장은 “상한마을은 2009년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선정되어 연간 8천여명의 체험ㆍ숙박객이 찾는 곳으로 감, 밤, 매실, 고사리 등 친환경 소득작물을 재배하는 산촌마을이다”며 “도지사께서 이런 산간마을까지 방문해줘서 매우 고맙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지사는 서애순(70세) 부녀회장이 건의한 마을 진입로 개설사업에 대해 “마을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사업비 2억원을 흔쾌히 지원하겠다.”고 약속하여 주민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또한, 마을에 거주하는 조선대 김경수 교수의 “장수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제안에 대해 “장수어르신들이 많은 전남의 여건에 적합한 제안이다”며 “관계부서에서 적극 검토할 것”을 동행한 실국장에게 지시했다.

다봉관으로 자리를 옮겨 이어진 멜론·토란 작목반 회원들과의 간담회에서는 곡성 멜론과 토란이 전국적인 명성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재배농가의 땀과 열정이 바탕이 되었다고 격려하면서, 앞으로도 「멜론 농촌융복합산업화 지구조성 사업」 등을 통해 생산에서 가공․유통․관광까지 복합 산업화로 부가가치를 제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재배농가에서 젊은 농업인 육성과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대를 위해 홍보지원을 해 달라는 농업인들의 건의에 대해 “곡성 멜론·토란 홍보비 1억원을 적극 지원해 드리겠다.”고 약속하여 참석한 작목반원들로부터 큰 호응과 함께 힘찬 박수를 받았다.

김 지사는 앞으로도 ‘생명의 땅 으뜸 전남!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 실현을 위해 도민 삶의 현장을 지속적으로 찾아 도민들의 의견을 경청하여 도정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 준 기자  iluvkuhi@icloud.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