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여성 · 노인
남도 여성문화의 과거.현재.미래 전시로 만나다
남도를 빚다전. 제공=전라남도

전남여성가족재단(구 전남여성플라자)이 개원 10주년을 기획전시로 ‘남도를 담는 시간전’을 운영한다.

‘남도를 담는 시간전’에는 지난 10년 동안 전남여성문화박물관 기획전시에 참여한 86명의 작가 가운데 30명이 참여한다. 과거와 현재, 미래에 담아 낼 남도의 여성문화예술을 ‘빚다’, ‘물들이다’, ‘그리다’, 총 3가지 소주제로 작품을 재구성해 선보인다.

이 가운데 첫 번째 ‘남도를 빚다전’은 전남여성문화박물관에서 5월 10일까지 한 달 동안 운영된다.

전시작은 자수공예(오경희), 도예(윤숙정․황보복례․강지향․신지영), 목조각(김규석), 서각(김미경), 금속공예(문소이), 총 5개 분야다. 작가 8명이 33개 작품을 전시한다.

‘남도를 빚다전’ 개막식은 작가가 직접 도민에게 작품을 설명하는 작가와의 대화 시간(도슨트), 작가노트 공유, 축하공연 등 풍부한 문화행사로 지난 9일 펼쳐졌다. 개막식에는 김재성 전라남도 도민행복소통실장이 참석해 기획전시를 축하하고, 남도의 예술을 이끌어가는 작가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경주 전남여성가족재단 원장은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대비하는 이번 기획전시를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언제나 남도 여성문화예술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도를 빚다전’은 운영 기간 중 사전 신청 없이 평일 상시 관람할 수 있다. 도슨트 신청은 전남여성가족재단 누리집(www.jwomen.or.kr)이나 전화(061-260-7332~4)로 신청하면 된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