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교 무상교육·사립대 입학금 폐지…교육비 부담 줄인다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제 10차 회의에서 홍남기·유은혜 부총리와 진영·박영선 신임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국무위원들이 대거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4.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교육부가 고교 무상교육을 비롯해 사립대학 입학금 폐지 등을 통해 학생들의 교육비 부담을 줄인다. 온라인 공개강좌를 늘리고 고졸 후학습자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0차 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하고 '사람투자 10대 과제' 등을 상정·의결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번 회의에 대해 "부처별로 운영하는 인재양성 단위사업을 확대해 '사람투자’라는 그릇을 만들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분야에서는 올해 2학기 고3을 시작으로 고교 무상교육을 2021년 전학년으로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부는 고교무상교육으로 자녀 1명을 둔 가구당 연평균 158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밖에도 2022년으로 예고된 사립대학 입학금 폐지, 국가장학금 수혜 등으로 1인당 최대 2300여만원에 달하는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고교졸업 후 취업해 3년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재직하다가 대학에 진학한 재학생 3만6000여명에게 후학습자 장학금을 지원한다. 전문대에서 야간이나 주말 과정 등 후진학자 전담과정을 운영하는 '후진학 선도형 전문대학' 신설도 추진한다.

대학 입학 후 조기에 취업을 확정하고 기업에 재직한 상태에서 현장 맞춤형 교육을 받는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도 늘려 고졸 재직자의 대학 교육기회를 늘린다. 산업수요 맞춤형 교육과정도 확대한다.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인 케이무크(K-MOOC) 강좌수도 현재 650여개에서 2022년까지 1200여개로 늘릴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향후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가칭)을 주재하고 대책을 보완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일자리 위원회에서는 사람투자 10대과제를 비롯해 Δ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 Δ일자리정책 추진상황 및 주요성과 Δ일자리대책 이행점검계획(안) Δ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 개정안 등을 논의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