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스포츠 스포츠
스포츠 전지훈련지 ‘전남’ 경제효과 톡톡

하계․동계 4천332개 팀 연인원 40만 여명 다녀가 321억 효과

순천으로 전지훈련을 와서 순천팔마체육관(사진 뒷쪽) 경기장 옆 보조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는 축구팀. 시사21 자료사진

전국 체육인들의 전지훈련지로 각광 받고 있는 순천을 비롯한 전남지역 곳곳이 스포츠 훈련지로 거듭 나고 있다.

유도와 축구 등에 맞춤형 훈련지를 제공한 순천을 포함, 지난해 하계(7~9월)와 동계(12~1월) 전지훈련에 40개 종목 4천332개 팀이 전남을 다녀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전남을 찾은 동계훈련 참가 연인원은 40만여 명이다. 이에 따른 경제 효과는 321억 원으로 추산된다.

지역별로는 순천, 광양, 구례 등 동부권과 영광, 나주, 강진, 목포 등에서 활발하게 진행됐다. 종목별로는 축구, 태권도, 씨름 순으로 많고, 방문팀 지역별로는 경기, 경남, 광주 등으로 다양한 분포를 보였다.

이처럼 전남이 전지훈련지로 각광을 받는 것은 겨울철 따뜻한 기후, 적절한 일사량, 비․바람이 적은 최적의 자연환경, 국제대회를 치렀던 최고의 스포츠 인프라, 신선하고 맛깔스러운 먹거리 등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도, 시군 직장경기팀과의 친선경기 개최, 주요 종목별 스토브리그 개최, 야구․농구․축구 등 학교체육 주말 리그전 유치 등도 한 원인이다. 전라남도는 앞으로 도체육회, 시군과 연계한 합동유치팀을 편성해 ‘전지훈련 최적지 전남’을 알리기 위한 유치활동을 계속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동계 전지훈련 참여팀을 위해 바람막이와 스토브 설치 등 방안을 마련하고, 유치 우수 시군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