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스포츠 생활
순천시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 강사 모집

생활문화예술 분야 만날강좌, 특별강좌 총 15개 강좌 개설

순천시는 2018년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옛 승주군청을 리모델링하여 운영중인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내 생활문화예술분야 ‘2019년 만날강좌’의 강사를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만날강좌와 특별강좌로 구분된다. 모집기간은 2월 20일부터 3월 8일까지이며, 접수는 3월 6일 ~ 8일까지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 1층 운영사무국으로 접수하면 된다.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의 만날강좌는 사진, 음악, 무용 및 댄스, 미술, 공예, 만화, 문학 등 문화예술분야 전반에 걸쳐 10개 강좌와 람사르 습지도시 순천의 이미지에 부합하는 생태 및 업싸이클링 관련 5개 특별강좌의 강사 15명을 선정한 후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 4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센터에는 지하 1층에 3개의 음악연습실과 1층에 소규모 공연장, 전시실, 3층에 댄스연습실, 동아리실, 녹음실, 학습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한 해 동안 28천여 명이 이용하는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운영되었으며, 시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기도 했다.

만날강좌의 강사에게는 일정금액의 강사료가 지급되며, 강좌를 통해 자연스러운 문화예술동호회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순천시청 홈페이지(www.suncheon.co.kr) 또는 순천창작예술촌 블로그(blog.naver.com/scartvillage), 순천시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urc.sc.go.kr/scur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는 지역 주민과 예술인, 청년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소통창구이자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학습·체험하고 공유하는 문화나눔의 공간으로 활성화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문화가 있는 삶 실현을 위한 전문성 있는 커뮤니티형 강사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 고 당부했다.

생활문화센터 영동1번지는 2017년 시민공모를 통해 공식 명칭으로 선정되었다. 조선시대 순천도호부의 질청 관아 자리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순천군청사, 7․80년대에는 승주군청으로 활용되었던 순천의 중심을 상징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