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주당 전남도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촉구

“민주주의 근본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 없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11일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인사들이 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이같이 요구했다.

전남도당은 “한국당과 공청회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로 유죄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하도록 방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북한 개입설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서삼석 도당 위원장은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5·18 희생자들을 매도한 3인의 국회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제명을 촉구한다

- 민주주의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 없어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희생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하는 망언들을 쏟아냈다.

이들 국회의원들과 극우 인사들이 자유한국당의 방조 속에서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우롱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태도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자유한국당과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이미 허위사실 유포 죄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지만원이 주제발표를 통해 '5·18 북한군 개입' 거짓 주장을 반복하도록 방조했다.

북한군 개입 주장은 학살의 주범이자 내란음모의 수괴로 실형선고를 받은 전두환씨 조차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바 있다.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폭동', '괴물집단' 등의 망발을 쏟아냈고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 문제는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된다"고 밝혔다.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반헌법적, 반국가적 집단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 역사를 거스르고 나라를 분열시킨 자유한국당은 이번 공청회 파문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당원과 광주·전남 시·도민의 이름으로 5·18 희생자들을 매도하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김진태 등 3명의 의원직 제명과 자유한국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

이들 의원들은 피 흘려 이룩한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대한민국의 현행법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반민주적 행위를 되풀이했고, 한국당은 사실상 이를 방조했다. '색깔론'과 '분단고착화 프레임'으로 국민들을 우려먹으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태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음을 준엄하게 경고한다.

2019. 2. 11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