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도, 노후 농촌주택 1천600동 손본다
오래된 낡은 농촌주택. 시사21 자료사진

전남도가 농촌 노후‧불량주택 개량을 위해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 전남도는 2일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주택개량사업에서 1천655동의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전남도가 확보한 물량은 광역시도 중 가장 많은 물량으로 전국(8천862동)의 18.7%를 차지하는 규모다. 이 사업은 농촌 노후·불량주택 개량과 도시민 유입촉진을 위해 마련됐다.

또한 주택개량·신축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농협이 시중보다 저금리로 융자 지원하며, 농협은 주택건축비 범위에서 대출 심사 결과에 따라 대출 한도를 결정한다.

연면적 150㎡ 이내 신축·개축·재축 등은 연리 2%, 1년 거치 19년(또는 3년 거치 17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한다. 증축·리모델링은 최대 1억원, 선금(중도금)은 3천만 원까지 지원하며, 취득세도 2021년 12월 31일까지 감면된다.

사업 대상자는 슬레이트 지붕 개량자·빈집 자진 철거자·취약가정·다문화가정·무주택자를 포함한 노후 불량 주택 개량자·귀농 귀촌자 순으로 선정된다. 지원을 바라는 대상자는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물량을 확보한 것은 시군 업무담당자의 역량과 농촌 주거환경 개선 의지를 높이 평가받았기 때문”이라며 “사업을 통해 쾌적한 농촌주거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