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설 앞두고 전통시장 화재 초기 대응 현장지도

변수남 전남소방본부장, 시장 상인 안전의식 등 당부

전라남도소방본부가 설을 앞두고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및 화재 시 초기 대응능력 증진을 위한 현장 지도에 나서고 있다.

변수남 전라남도소방본부장은 지난 31일 목포 청호시장을 방문해 소방시설을 둘러보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며 상인들에게 화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변수남 본부장은 “화재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시장 상인의 안전의식 정착 및 초기 대응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관계자 초기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 소방시설 개선 및 화재 예방의식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소방본부는 또 연휴 기간 동안 유동인구가 많고 화재가 발생했을 시 인명피해 우려가 높은 대상을 중점적으로 방문해 화재예방 캠페인 등을 펼쳐 안전문화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전남지역 전통시장의 전문의용소방대를 발대해 시장 상인회 중심의 자율 안전관리 및 대응 능력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