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기호 전 의원, “성창호 판사는 양승태 키즈, 특수관계인 맞다”
판사 출신 서기호 전 의원. 사진출처=서기호 페이스북

판사 출신 서기호 전 의원이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법정구속’ 시킨 성창호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서 전 의원은 30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성창호 부장판사는 양승태 키즈”라며 “그가 2012년 2월부터 2014년 2월까지 2년 동안 양승태 대법원장 비서실에서 근무해, 양승태 대법원장과 특수관계인이 맞다”고 말했다.

서 전 의원은 이어 “성창호 부장판사가 (자신이) 모셨던 양승태 대법원장이 구속되니까, 양승태 키즈 입장에서는 아빠가 구속된 것”이라며 “그래서 그냥 넘어갈 문제는 아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전 의원은 또 “(성창호 부장판사는) 원래 법원행정처 출신이고, 2016년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 시절 사법농단 재판개입에 협조했던 사람”이라며, “성 판사는 사법농단 관련 조사를 받은 100여 명의 판사 가운데 포함돼 있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서기호 전 의원은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없는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을 한다는 것 자체가 법조인인 저도 이해가 안된다. 배석판사들은 법정구속에 대해 ‘너무하지 않냐’라는 반대 의견을 냈을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