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보도자료
곡성군, 토란파이 지역명물로 발돋움

전국 토란면적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수도권 토란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곡성군이 토란파이를 개발하며 토란 시장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곡성군에서는 죽곡면과 삼기면을 중심으로 100ha에서 연간 2,500톤(생산액 50억원)이 생산되고 있다. 본래 토란은 서울 경동시장에서만 포대단위로 거래되었으나, 지금은 10kg 규격 상자로 농산물 도매시장에 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다.

곡성군이 그동안 토란을 지역특화작물로 육성하기 위해 우량품종 선발과 생산성 향상은 물론, 박피토란 생산에서 유통개선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다.

특히 2018년에 토란파이, 토란피자 등 5종의 가공식품을 개발했고, 그 맛이 뛰어나 평가회와 각종 시식회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토란은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으로 멜라토닌, 무틴, 칼륨 등이 풍부하여 일반적으로 피로감을 완화시키고 소화촉진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토란 요리법은 토란국 등 한정적으로 알려져 있어서 소비자들이 토란을 활용하기 어렵게 느끼고 있다. 하지만 토란은 특유의 무색, 무취인 장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주재료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곡성군은 이러한 토란의 장점을 활용하여 토란파이 등 5종의 가공품을 개발하여 레시피가 한정적이라는 토란의 이미지를 탈바꿈하여 곡성 지역특산물로 발돋움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현재 토란파이는 곡성 여성귀농인 대표업체 수상한영농조합법인 가랑드, 곡성 전통가공식품업체 자매가, 기차마을 디저트카페 곡성다움에서 판매 중이다.

곡성군은 이를 시작으로 토란파이가 곡성 대표 지역특산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장미축제 기간에 토란파이 홍보부스, 토란파이 체험장 등을 열어 홍보와 아낌없는 지원을 할 계획이다.

시사21  webmaster@sisa21.kr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2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