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전남문화관광재단 법인카드로 1억7천 횡령 의혹해당 직원, 한 달 전 극단적 선택...전남도 감사 착수

지난달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던 전남문화관광재단 비정규직 직원이 1억7천만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횡령한 사실이 드러나 전남도가 재단을 상대로 감사에 착수한다.

10일 전남도 산하기관인 전남문화관광재단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재단 직원인 A씨가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관광지 공연퍼포먼스 사업과 저소득층 문화바우처 사업'을 맡아 2012년부터 재단에서 근무해 온 비정규직 직원이었다.

재단은 A씨 사망 이후 A씨가 맡았던 업무를 조사하던 중 A씨가 관광지 공연퍼포먼스 사업의 예산일부를 횡령한 사실을 파악했다.

A씨는 홍보공연단에 지급해야 할 돈을 해당사업의 법인카드로 상품권 등을 사들여, 전체 사업비 2억1천만원 중 1억7천여만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단 관계자는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없지만 횡령사실은 확인이 됐다”며 “보다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상급 기관인 전남도에 감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A씨 사망을 계기로 행정기관이나 공무원을 대신해 공공사업을 담당하고 예산을 지출하는 현행 산하기관의 사업비지출 시스템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업 담당자가 법인카드를 개인용도로 사용하더라도 사업완료 후 정산하기 전까지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법인카드 사용에 대한 보완을 마련하려 했으나 그동안 예산이 부족해 미뤄왔다. 이에 전남도 관계자는 “법인카드 사용은 모두 문제점을 알고 있다”며 "좀 더 시스템적으로 불투명성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고 말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