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누리호 시험발사체 ‘성공’..75톤급 엔진 정상작동

고흥 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시험발사체 정상 발사. 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8일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오후 4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시험발사체가 정상적으로 발사되었다”고 공식적인 브리핑을 했다.

이 차관은 “발사된 시험발사체를 나로우주센터의 레이더 등 추적 장비와 발사체가 보내온 원격 전송장비를 통해서 분석한 결과, 당초 목표한 비행 상황에서의 75톤급 엔진 정상 작동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시험발사체는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어 점화 후 총 151초간 연소하여 엔진 연소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하였으며 엔진이 종료된 시점에는 75km의 고도까지 상승하였다.

엔진 연소 종료 후에는 관성비행을 통해 발사 후 319초경 최대 고도인 209km에 도달을 하였고, 이후 포물선형 비행 궤적을 따라 나로우주센터에서 429km 떨어진 제주도 남동쪽 공해 상에 안전하게 낙하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 차관은 “오늘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면서 “발사체의 핵심 기술이자 개발 난이도가 가장 높았던 75톤급 엔진은 오늘 발사를 통해 검증되었다”고 확인했다.

이어 “오늘 검증된 75톤급 엔진 4기를 클러스팅하여 300톤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톤급 2단, 7톤급 3단을 개발, 총 조립하는 과정을 안정적으로 거치면 2021년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진규 1차관은 “지금까지 오랜 시간 수많은 땀을 흘리며 노력한 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과 발사체 제작에 참여한 여러 산업체 개발진 여러분께 깊은 축하와 감사의 박수를 드린다”면서 “우리의 발사체로 우리 위성을 발사하는 우주 독립이 되는 누리호 최종 성공의 그날까지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격려와 성원을 당부했다.

또한 이 차관은 “오늘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역량은 한 단계 성장하였다”고 자평하고 “정부는 우주에 대한 과학기술의 도전을 넘어 국민의 삶과 안전을 높이며, 경제성장에도 도움을 주는 우주 개발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브리핑을 마쳤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