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자전거 교통사고 연평균 275명 숨져자전거 교통사고 연평균 275명 숨져
자전거 안전모 착용 홍보를 위해 여수시가 마련한 안전모. 시사21 자료사진

자전거 교통사고가 연평균 1만5,000건 넘게 발생하고 이에 따른 사망자도 3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3일 공개한 ‘자전거 교통사고 특성과 안전대책’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연평균 자전거 사고 발생 건수는 1만5,571건이었고 연평균 사망자 수는 275명으로 조사됐다.

전체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가 차지하는 비중은 7.0%였고,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자전거 사고가 차지하는 비중은 5.9%였다. 자전거 운전자의 과실로 발생한 사고 건수는 2013년 4,249건에서 2016년 5,936건으로 39.7% 늘었고 사망자 수는 101명에서 113명으로 11.9% 증가했다.

자전거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시간대는 오후 4~7시(23.8%)이며, 사망자는 60세 이상 고령층이 66.7%로 집계됐다. 뿐만 아니라 교통 규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자전거 운전자들도 있지만, 차 때문에 위협을 느끼는 일도 많다.

한 자전거 이용자는 “현실적으로 자전거 도로가 부족하다보니 일반 도로를 더 많이 타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차량이라든가, 위험을 맞닥뜨리는 경우가 더 많이 있는 것 같다”고 고충을 하소연했다.

문제는 어느 쪽의 과실이든 자전거를 타다 사고가 났을 때 다치는 부위다. 사고가 나면 바닥으로 고꾸라지는 자전거 사고의 특성상, 사망자들이 다친 부위의 3분의 2가 머리였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의 주요 상해 원인을 보면 머리와 얼굴 부위 충격으로 인한 사망이 71.1%로 가장 많았다.

특히 사고 100건 당 사망자 수인 치사율을 보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이 2.0으로 착용자(1.1)보다 2배가량 높았다. 이 때문에 지난 9월 말부터 자전거 안전모 착용을 의무화했지만, 아직 처벌 규정이 없어 지키는 사람이 많지는 않다.

이성렬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자전거도 차에 해당하기 때문에 사고 예방을 위해 반드시 교통법규에 따라 통행해야 한다”며 “안전모 착용과 야간 등화장치 장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안전모를 쓰지 않고 자전거를 타다 사고가 나면 머리를 다칠 위험이 8배 넘게 커지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자전거 탈 때 안전모를 꼭 착용해야한다. 그리고 조명 장치 없는 야간 주행이나, 음주운전은 반드시 피해야 하며 달릴 땐 차와 똑같이 우측으로 통행해야 한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