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시 내년 초부터 상·하수도 요금체계 개편
순천시 상하수도 요금 개편에 대해 문용휴 맑은물관리센터 소장이 설명하고 있다.

순천시 맑은물행정과는 4일 오후 2시부터 시청 대회의실에서 순천시 상·하수도 요금체계 개편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시민, 기관·단체,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해 앞으로 개편될 상·하수도 요금체계에 대한 김길복 한국수도경영연구소장의 설명에 귀 기울였다.

현재 상수도의 경우 가정용 3구간, 일반용 5구간, 욕탕용 4구간, 산업용 2구간 누진제를 실시하고 있다. 하수도도 3구간, 4구간, 2구간, 1구간 등으로 세분화 되어 있다. 전체 비중에서 가정용이 68%를 차지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개편안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한국수도경영연구소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것을 토대로 그 결과를 설명하고 앞으로 연말에 조례안을 제출해 내년 2월 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개편안을 살펴보면 상수도의 경우, 가정용은 동 단위는 톤당 720원으로 단일화되고 읍면 단위는 520원이 책정된다. 일반용도 현재 5구간에서 3구간으로 축소해 1-50톤의 경우 1,160원(동단위), 840원(읍면단위), 101톤 이상의 경우 1,660원(동단위), 1,240원(읍면단위)로 적용된다.

하수도 요금도 가정용은 톤당 550원 정도로 단일화 시키고 현 누진격차가 1단계에서 4단계로 가면 4.36배의 차가 있는 일반용 하수도요금이 3단계 3배 정도의 차로 줄어들 전망이라 눈길을 끈다.

이런 요금체계가 적용되어 실시할 경우, 공동주택의 수요자들과 일반용 사용 기관등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1∼2인 가구 증가 등으로 누진제도 실효성이 미미한 것도 이번 개편안의 한 요인으로 보인다.

시에서는 연간 상수도 요금 8천만원 정도, 하수도 요금 9억정도의 세입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반용으로 적용받는 순천교도소의 경우, 여름철 최대 월 3억5천여만 원의 상하수도 요금이 부과되는데 이 제도가 시행되면 요금 감면의 폭이 상당할 것으로 반기고 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