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도의회, 국회 방문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이해찬 대표 면담, 여순사건특별법제정 당론채택 등 건의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2일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면담을 갖고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한 설명과 함께 당론으로 채택해 줄 것을 건의 했다.

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의 면담은 서갑원 전 국회의원(현 순천지역위원장)의 주선으로 이뤄졌으며, 그동안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도의회 신민호‧김길용 의원과 지역 시민단체 대표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강정희 위원장은 “여수‧순천 10‧19사건은 1948년부터 1950년 2년 여 동안 여수에 주둔한 국방경비대 소속 군인들의 반란으로 1만 여명 이상의 민간인이 집단 희생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지난 16대 국회부터 3번이나 법안이 발의 되었으나 자동 폐기 됐다”면서 “이번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은 반드시 제정되어 역사적 진실규명과 억울한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당대표는 “여순사건은 역사적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며 “많이 늦었지만 민주당에서 당론으로 채택하고 서둘러 법안을 발의해서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지난 9월 18일 구성되어 내년 3월 18일까지 6개월 동안 활동할 계획이며, 이 기간 동안 유사한 민간인 희생사건으로 이미 관련 법률이 제정된 제주 4·3사건과 거창사건의 현지 연구 활동 등 여수‧순천 10‧19사건 유가족의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