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도, 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 개최수도권 공공기관 전남 이전 지원 건의
전남도는 7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더블어민주당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김해영 최고위원, 서삼석 예결위원 겸 전남도당위원장, 이해찬 대표,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광온·박주민·남인순·설훈 최고위원.

전남도는 7일 도청에서 더블어민주당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한전공대 설립,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등 41건의 지역 현안사업 등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해찬 당대표,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조정식 예결위간사 등 당 지도부와 서삼석 전남도당위원장, 이용재 전남도의장을 비롯한 지역위원장, 단체장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남도는 ▲전남 현안사업 ‘국가계획’ 반영 ▲세계적 수준의 한전공대 설립 ▲무안공항 활성화를 위한 관련 사업 추진 ▲흑산공항 건설 등 지역 핵심과제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또 ▲재정분권 추진 시 재정격차 완화 방안 마련 ▲수도권 공공기관 전남 이전 지원 ▲남해안철도(목포~보성) 건설 및 전철화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건립 ▲수산식품 수출단지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조성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구축 등 현안사업에 대한 국가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이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전남에 특단의 지원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더블어민주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이전 정부에서 수립된 철도망계획, 고속도로, 국도·국지도 계획 등 국가계획에 들어 있지 않았던 탓에 추진되지 못한 사업에 대해서는 국가계획에 우선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예산정책협의회를 첫 번째 시작하는 전남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최고위원들과 함께 왔다”며 “여러 현안사업에 대해 당 예결특위 간사, 정책위의장 등과 협의해 잘 반영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전남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정책사업이 중요하다”며 “한전을 중심으로 한 연관된 산업들, 에너지벨리나 전기자동차 등과 연관된 산업들이 파생적으로 잘 발전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도 전남도에서도 잘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