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시장부터 직원까지 반바지 출근하는 수원시남성공무원 게시글이 계기…‘희망사항’이 현실로

순천시도 직원들 복장 자유롭게 할 필요 있어

염태영 수원시장이 반바지를 착용한 채 청사에 들어서는 모습. 제공=수원시

“너무 더워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고 싶다”던 경기 수원시청 한 남성 공무원의 희망 사항이 실현되어, 수원시의 직원 반바지 출근이 언론을 통해 화제가 되고 있다. 보도에 의하면, 수원시청과 일부 동주민센터에서는 지난 6일부터 남성공무원들이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일각에서 가마솥 같은 찜통더위에 “반바지 출근”이 희망사항처럼 회자되긴 했으나, 이를 직접 실천하기는 전국 지자체 중 수원시가 최초로 보인다. 공무원의 반바지 출근은 “반바지를 입으면 예의에 어긋나고, 보기에도 좋지 않다는 고정관념이 뿌리 깊게 내린 탓”에 선뜻 실행하기엔 눈치가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원시의 이 같은 결정은, “신세대 젊은 공무원조차 용기 있게 반바지 착용을 하지 못하는 행정조직 내에서 반바지 패션은 센세이션한 일로 여겨진다”는 평을 들으며 호응을 받고 있다.

수원시에 반바지가 등장한 것은, 35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자 지난 1일 한 남성 공무원이 “근무시간에 더운 긴바지 대신 시원한 반바지를 입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인데, 여성 공무원뿐 아니라 많은 공무원의 지지와 응원을 받은 것이 계기가 되었다.

여기에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3일 ‘나라꽃 무궁화 축제’ 행사장에 반바지를 입고 나타나 공직자의 반바지 착용 허용을 몸으로 보여준 것이 기폭제가 됐다. 염 시장은 이후에도 매일 반바지를 입고 수원시청에 출근해 공식 업무를 보고 있다.

수원시 공무원노조도 “반바지가 일의 능률을 올리고, 에너지 절약에 효과가 있다며 반바지 착용을 지지”하고 있다. 이 같은 수원시장의 반바지 출근 소식이 10일 언론에 보도되자 순천시청 일부 공무원들로 신선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순천시청 일부 공무원들은 “안 그래도 솔직히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많다”면서 “순천시도 남성공무원들이 반바지 출근을 하면 시원함과 함께 새로운 뭔가를 시도한다는 면에서 재미도 있을 것 같다”는 긍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