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 집단폭행, 말리는 사람까지 위협
순천 집단폭행. 사진=YTN방송 캡처

순천 집단폭행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9일 YTN는 전남 순천 집단폭행 영상을 단독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전남 순천에서 20대 남성들이 행인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는 장면이 담겨있어 보는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해당 사건은 지난 5월 말 전남 순천시 조례동의 한 거리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가해자 중 한 명이 피해자의 다리를 걸어 바닥에 넘어뜨린 뒤 발로 밟고 때리는 모습도 영상에 담겨있다. 뿐만 아니라 폭행을 말리려던 택시운전사까지 위협하는 장면도 있다.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고 사흘 만에 가해자 29살 A 모 씨와 B 모 씨를 긴급 체포해 구속했다.

현재 가해자 두 명은 재판에 넘겨진 상태이다. 가해자들은 경찰조사에서 폭력을 행사한 이유에 대해 “운전 도중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피해자와 시비가 붙어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수사 과정에서 가해자들은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한편, 피해자 가족들은 가해자들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피해자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A씨는 “제 동생이 묻지마 폭행, 집단폭행을 당했다”며 피해자 측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A씨는 “5월 28일 새벽 2시 40분 동생이 회식을 마치고 귀가 차 횡단보도를 건너다 신호위반으로 진입하는 차량과 시비가 붙었다”며 “가해자들은 자신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며 차를 세우고 다짜고짜 동생을 폭행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처음 운전석에서 내린 남성은 피해자의 뺨을 때리고 멱살을 잡고 도로에서 보도 쪽으로 밀쳤다.

피해자가 112에 신고하려는 순간 뒷좌석에서 내린 남성이 발로 넘어트려 정신을 잃었다. 피해자가 정신을 다시 차렸을 때도 계속 폭행을 당하고 있었고 ‘이제 죽었다’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언급했다.

A씨는 “응급실에 도착하니 동생 얼굴은 사람의 얼굴이 아니라 공포영화에서 나오는 괴물의 모습이었다”고 동생의 피해 상황을 상세히 알렸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8,000여 명이 동의를 한 상태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