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호화판’ 전남지사 공관, 용도전환 또는 매각연간 2400만원 유지비, 5명 관리요원…별도 관사 대체전망

김영록(사진) 전남도지사가 한옥 도지사 공관을 앞으로 사용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10일 취임 첫 전남도 실국장 정책회의서 “도지사 한옥공간은 상징성이 있고 순기능적인 측면이 있지만 인력과 경비가 많이 소요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옥 도지사 공관은 공간이 크고 개방형이라 인력과 경비가 많이 소용될 수밖에 없다”면서 “공관용도를 폐지하고 다른 용도로 전환해서 사용하거나 매각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도지사 공관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사용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바로 검토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전남지사 공관은 고비용 저효율 한옥 대신 별도의 주거용 최소 공간으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지사 관사는 지난 2005년 16억원을 들여 무안군 삼향읍 전남도청 북쪽 터 1312㎡에 지상 1층, 지하 1층 전통 한옥으로 지어졌다. 연면적 445㎡ 규모로 안채와 사랑채, 문간채 등을 갖추고 있다.

인근 영빈관은 같은 해 18억원을 투입해 터 991㎡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했다. 이 공관을 위해 5명의 관리요원이 필요하고 연간 2400여만의 관리비가 들어간다.

김 지사는 또 “현장 소통 도지사가 되겠다. 도민제일주의와 일맥상통하다”면서 “도민이 행정에 기대고 도민이 주인이라는 의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