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허석 후보 “광장토론 정례화 추진”분기별 광장토론 열어 민주주의 실천

허석 더불어민주당 순천시장 후보가 “대의(代議)민주정치의 폐해 가운데 하나인 ‘민의(民意)의 왜곡’을 막기 위해 분기별로 1회씩 광장토론을 정례화 하겠다”고 7일 캠프측은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전남 최초로 발간한 허 후보의 공약집에서도 ‘현장 전문가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는 허석 후보는 “누구나 소통을 강조하지만 정작 당선되고 나면 소통의 부재가 문제되곤 한다”면서 “시장에 당선되면 광장토론은 물론 정기적인 민심 탐방을 통해 시민의 여론을 직접 수렴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일 더위에도 유세와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는 허석 후보는 “경선 승리 이후 캠프로 찾아오는 직능단체들마다, 혹은 간담회 요청을 하는 단체들마다 민원 보따리를 풀어내고 있다”며 “순천시장에 당선된다면 복지 분야 예산을 대폭 증액해 더불어 잘 사는 순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허후보 측은 최근에도 작은 광장토론 방식의 간담회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6일에도 예총 회원 60여명이 캠프를 찾아 순천 예술발전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고, 그 외에도 농업인단체, 아파트자치회 등 각종 직능단체들과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을 계속 나누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