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플랜트노조, 손훈모지지 선언…조계종 19교구장 덕담 격려D-6일 앞두고 지지율 ‘탄력’ 받아

덕문스님 “시민이 주인 되는 순천 만들어 달라”

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가 7일 오후 손훈모(가운데) 선거사무소를 찾아 손 후보와 함께 지지선언을 하고 파이팅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 마성희 지부장, 왼쪽 안영일 수석부지부장.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이하 ‘플랜트노조’·지부장 마성희)가 시민후보 손훈모 순천시장 후보를 지지 선언했다. 이에 따라 손 후보의 지지율은 탄력을 받게 됐다.

손훈모 선거사무소에 따르면 플랜트 노조 마 지부장 등 일행은 7일 오후 손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손 후보와 간담회를 갖고 지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플랜트노조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지역에는 노조원이 1만2000명이며 이중 절반에 가까운 6000여명이 순천지역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랜트 노조 마 지부장은 “손 후보의 청렴하고 깨끗한 이미지와 인권변호사로서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면서 “만약 시장에 당선이 된다면 노동자들의 인권과 복지에도 큰 관심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지지선언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손 후보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9교구장 덕문스님이 계시는 구례 화엄사를 방문해 교구장스님과 차를 마시면서 덕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덕문스님은 손 후보에게 “순천을 잘사는 도시로 만들어 달라, 항상 시민들을 받들고 함께하고 잘살게 만드는 게 정치인의 책무”라면서 “큰 뜻을 품고 이번 선거에 나섰으면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덕문스님은 이어 “민심에 얼마만큼 다가서는지, 또 내가 얼마만큼 진심으로 시민에게 다가서는지를 성찰하고 항상 올바름, 진심, 초심 등을 갖고 시민이 주인 되는 순천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